카톨릭 성가, 첼로, 무속음악 만난 국악관현악?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제95회 정기연주회 <이음을 위한 기원>, 전통음악 계승 정신과 국립국악원 서초청사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국악관현악 공연 선보여
□ 희망의 이야기를 전하는 국악관현악 공연이 관객을 찾는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오는 4월 12(목)부터 13(금)일 까지 이틀간 저녁 8시, 예악당에서 창작악단의 제95회 정기연주회 <이음을 위한 기원> 공연을 개최한다.

□ 전통음악 계승의 정신을 창조적으로 ‘이어’ 가고, 서초청사 과거의 30년과 미래의 30년을 ‘잇는’ 가교(架橋)의 의미를 담아 ‘이음을 위한 기원’을 올린다. 아울러 이 땅에 모든 갈등과 반목(反目)으로 나누어진 마음들이 다시 하나로 ‘이어지기’를 기원하는 간절한 마음도 함께 담았다.

□ 이번 공연은 창작악단 예술감독인 계성원의 지휘로 총 5곡의 국악관현악과 협주곡이 연주되며, 특히 공연의 의미를 담은 계성원 작곡의 초연곡 ‘이음을 위한 기원’도 연주된다.

첼로로 연주되는 카톨릭 성가와 국악의 만남

동해안 별신굿을 해외작곡가의 시각으로 풀어낸 협주곡

무속음악 재료를 활용해 기원의 의미를 담은 국악관현악

□ 계성원 예술감독은 “국악이 외래 음악문화의 자주적 수용과 역동적인 시대정신으로 발전해 온 위대한 음악이라는 사실은 역사를 통해 쉽게 알 수 있다.”고 언급하며 “그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 음악의 맥을 잇고자 했던 위대한 예술가들의 헌신이 있었고, 그 가운데 서초 청사 이전 30주년을 맞이한 국립국악원은 시간과 공간, 사람을 잇는 역할의 중심에 있었다.”라고 말하며 이번 공연의 기획 배경을 밝혔다.

□ 이틀간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공연 일별 각기 다른 한 곡이 선보여 눈길을 끈다. 12일 서울대학교 허윤정 교수의 거문고 협연으로 연주되는 김성국 작곡의 “침묵”은 동해안 굿의 양식과 선율을 차용한 작품이며, 13일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 단원인 황소진의 첼로 협연으로 연주되는 김성기 작곡의 “Miserere”는 국악기와 첼로가 함께 연주하는 성가곡으로 모두 간절한 기원의 의미를 담고 있다.

□ 양일 모두 선보이는 하와이대학 도날드 워맥 교수 작곡의 “혼무”는 동해안별신굿의 장단과 무가선율을 바탕으로 전통양식의 굿 장면을 각 악기의 선율을 이용해 그려내는 작품이다. 복잡하고 어려운 동해안 별신굿의 장단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연주자의 많은 노력과 집중이 필요한 곡이다. 이 곡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해금연주자 김애라가 협연한다.

□ 마지막 곡은 계성원 예술감독 작곡의 초연곡으로 서초청사 30주년의 의미와 제95회 정기연주회의 모든 주제를 담아 국악관현악으로 표현하는 “이음을 위한 기원”으로 마무리한다. 굿과 제례악에 사용되는 다양한 음악양식을 국악관현악의 기법으로 풀어냈다.

□ 한편 이번 창작악단 공연에서는 특별히 찰현악기군(해금 14명, 아쟁 10명)을 증대하고 대피리, 저피리(북한개량악기)의 추가 편성하며 음량을 보강한 25현가야금과 저음을 보강한 저음 대아쟁을 일부 편성하여 국악관현악의 새로운 음향 편성을 모색하고자 시도하였다.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보내는 중입니다..

카디널스 2018    © THEBELL FESTIVAL  ., 모든 권리 보유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