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융합으로 그리는 미래를 주제로 ‘청춘인문 논(論)장판’ 열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은 아리랑티브이(사장 이승열)와 공동으로 주한유학생과 한국대학생이 함께 팀을 이루어 한국 인문학을 탐구하는 ‘2018 청춘인문 논(論)장판*’을 진행한다.

* 논(論)장판: 난장판을 치듯 여러 국적의 청년들이 모여 다양한 생각과 주장을 인문학의 틀에서 논하며 표현하는 것

‘청춘인문, 논(論)장판’은 주한외국인 유학생과 한국 대학생이 3-5명이 한 팀을 이뤄 한국 인문학 주제에 대해 함께 탐구하고 발표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주한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한국 대학생들과 소통하면서 친구도 사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돼 왔다.

올해 주제는 ‘문화융합으로 미래를 그리다’이다. 과거와 현재, 우리 고유문화와 외국 문화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찾고, 우리들의 미래 모습을 그려볼 계획이다.

2월 19일(월)부터 3월 31일(토)까지 공식 누리집(www.nonjangpan.kr)을 통해 참가자를 모집, 선발했으며, 4월 3일(화)에 참가 대상자를 발표하고 4월 7일(토)에 오리엔테이션 및 전문가 강연을 진행한다. 그리고 6월 24일(일)부터 27일(수)까지 3박 4일간 강원도 춘천에서 ‘논장판’ 캠프를 개최한다. 선발 과정을 거쳐 뽑힌 25팀(총 100여 명)은 오리엔테이션과 해당 분야의 전문가 강연을 통해 한국 인문학 탐구 방향을 구체적으로 설정하고 탐구 활동을 수행하게 되며, ‘논장판’ 캠프에서는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는 경연에 참여한다.

캠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6팀에는 문체부 장관상(1팀) 등 총 2,200만 원 규모의 상장과 상금이 수여된다. 수상팀의 발표 영상은 아리랑티브이(TV) 특집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 105개국에 방영된다.

해외문화홍보원 정책 담당자는 “외국인 유학생과 한국 대학생들이 ‘청춘인문 논(論)장판’을 통해 인종과 국적을 넘어 서로 이해하고 꿈과 우정을 나누며 도전 정신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보내는 중입니다..

카디널스 2018    © THEBELL FESTIVAL  ., 모든 권리 보유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