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 광복군 자료 등 문화재 발굴 대국민 공모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2019년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일제강점기와 해방 후 유실되거나 잊힌 대한민국임시정부‧임시의정원‧광복군과 관련된 유산들을 찾아 문화재로 등록하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5월 12일까지 한 달간 대국민 공모를 진행한다.

공모 대상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 한국광복군에서 생산·배포한 기록물이나 설립․운영에 직접 참여한 인물들의 일기‧수기 등이다. 추천 분야는 ▲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 한국광복군에서 생산‧배포한 기록물, ▲ 대한민국임시정부와 임시의정원, 한국광복군에 참여한 인물이 남긴 일기나 수기, ▲ 기타 이들과 직접 관련된 유물 등이다.
* 공모 대상은 동산(動産)이며, 문화재보호법 시행규칙 제34조에 따라 제작된 지 50년 이상(1967년 이전)이 지난 유물로 제한함

접수기간은 오는 13일부터 5월 12일까지로, 필요한 서류 양식은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 새소식→공지사항)에서 내려받아 추천서와 관련 사본(사진 등) 증빙자료를 작성하여 전자우편(yeobi@korea.kr)과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 우편접수: 대전광역시 서구 청사로 189 정부대전청사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 (우) 35208

이번에 공모되는 유물들은 각 분야의 전문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통해 추가조사 여부가 정해지며, 조사가 결정된 유물들은 관련 전문가 3명 이상이 등록조사를 시행해 문화재위원회를 거쳐 문화재 등록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잊힌 항일독립유산들을 찾아내기 위해 수차례 자료조사와 가치평가를 통해 보존‧활용이 필요한 것들을 문화재로 등록해왔다. 특히,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을 앞두고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록물을 중점적으로 발굴하고 있지만, 수많은 관련 유산들이 일제에 의해 이미 파괴되었거나 해방 후 사회혼란의 과정에서 유실되면서 발굴이나 복원이 시급한 실정이다.

예를 들면,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생산한 기록물의 경우 1932년 윤봉길 의사의 상해공원 의거 직후 일제가 상해 임시정부사무소를 습격하여 모든 문서를 압수했기 때문에 현재까지도 그 행방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또한, 그 이후부터 1945년까지 생산한 문서들도 해방 후 환국할 때 13개의 가방에 나누어 들어왔지만, 한국전쟁 당시 행방불명되고 말았다. 광복군이 환국하면서 가져온 기록물들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현재까지 임시정부와 임시의정원, 광복군 관련 문화유산은 총 9건만이 문화재로 등록되어 있으며, 2건(대한민국임시의정원 문서, 대한민국임시정부 편찬 한일관계사료집)이 문화재로 등록되기 위한 예고절차를 밟는 중이다. 특히, 국회도서관에서 소장 중인 ‘대한민국임시의정원 문서(’18.2.27. 문화재 등록 예고)’는 각 기관이 환국 시 공식적으로 가져와 현재까지 보존‧공개되는 기록물로는 유일하다.

문화재청은 이번 대국민 추천을 통해 그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대한민국임시정부와 한국광복군 관련 기록물의 존재가 밝혀지고,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선열들의 숭고한 삶과 나라사랑의 정신을 재조명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보내는 중입니다..

카디널스 2018    © THEBELL FESTIVAL  ., 모든 권리 보유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